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문학속 춘천

2015.04.03 17:54

소양강 물따라

조회 수 177

○ 작    가: 이은상(李殷相, 1903~1982)

- 경남 마산 출생

- 1922년 시조<아버님을 여의고> <꿈을 깬뒤> 등을 발표하며 문학활동 시작

- 1923년 연희전문학교 문과 수학

- 1925년 일본 와세다대학 사학부 입학

- 1929년 월간지 ‘신생’ 편집장

- 1931년 이화여전 교수

- 1932년 동아일보 기자. 월간 <신가정>창간 편집. 노산시조집(한성도서). 이 무렵 <가고파> 등을 발표하여 시조의 현대화에 주력

- 1942년 <노산문선>간행. 조선어학회 사건으로 피검, 함흥감옥에 구금

- 1943년 9월 기소유예로 석방. 1945년까지 사상예비금속으로 광양유치장에 구금되었다가 해방과 함께 출옥

- 1954년 청구대 교수. 시조집 <조국강산>(민족문화사)

- 1958년 노산시조선집(남향문화사)

- 1960년 노산시문선(경문사)

- 1969년 <성웅 이순신> 간행. 한글공로상(대통령상) 수상.

- 1970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수상

- 1981년 다도해변경(월간문학사)

- 1982년 사망

- 1984년 시조집<이은상>(지식산업사)

○ 발표년도: 1933년

○ 발 표 지: 동아일보

○ 배경지

- 소양정

- 소양강


○ 시전문

소양강 맑은물이 산과 하늘 다 빼앗고

잠깐 온 봄을 쫓아 저만 차지 하자하네

행인도 떠나 못가네 발을 댕겨 매더라


저물이 흘러흘러 한강으로 든다하네

落花를 실었으니 향기마저 가리로다

매인 발 풀어주고도 물 따라만 보내더라


○ 이야기

 이 시조는 1933년 당시 동아일보 기자로 있던 노산 이은상이 그해 4월29일 동료인 서춘(徐椿, 1894~1944)과 함께 춘천 공회당에서 있을 예정이던 동아일보 주최 강연회에 왔다가 쓴 것이다.이 시조는 독립된 작품은 아니고 그 해 5월8일~5월19일까지 4회에 걸쳐 동아일보 문예란에 연재된 춘천 기행문에 삽입된 시조 작품이다.

 이은상은 당초 강연을 하러 춘천에 왔으나 사정으로 강연을 못하자 불쾌한 심사를 풀 겸 봉의산과 소양정을 찾았는데, 몇일 후 춘천을 돌아보면서 느낀 감상을 기행문으로 연재했다.

 노산의 춘천 기행문은 첫 회 서울에서 춘천 신연강까지의 여정을 담은 ‘山路로, 山路로’, 壇民의 古都 춘천에 온 감회를 적은 ‘그리든 춘천에’, 봉의산의 어원을 밝힌 ‘불뫼에 올라서’, 소양정에서 내려다 본 소양강의 모습을 통해 춘천의 어원을 밝힌 ‘소양강 물따라’ 네편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시조는 5월 19일자 4회 연재물 ‘소양강 물따라’라는 소제목이 붙은 기행문 마지막 부분에 제목없이 삽입돼 있다.

 이은상은 맑고 밝은 소양강은 行客으로 하여금 갈길을 잊어버리게 한다고 했다. 이어 다시금 마음을 진정하고 발밑으로 흐르는 소양강를 굽어보며 고요히 두어 章 노래를 부르다. 이 시조는 바로 자신의 발길을 붙들어 맨 소양강의 청정한 흐름과 유려한 정취를 노래한 것이다.

 기행문에는 옛 신연강의 야취(野趣)가 물씬 풍기는 사진이 실려있다. 아마도 신연강의 원래 모습을 보여주는 유일한 사진이 아닌가 싶다.

 이 기행문은 춘천의 옛 이름은 ‘鳥斤乃’였다며 춘천을 ‘봄내’가 아닌  ‘개말근(맑은)내’, 또는 ‘발근(밝은)내’로 불렀으면 한다는 내용도 들어있다. 또 봉의산의 어원을 ‘불뫼’라고 밝히고 있다.

 ‘산 물 들 길 하늘 바람 모두가 참 맑은 곳’이라고 춘천을 노래했던 이은상의 춘천기행문은 춘천에 대한 풍부한 역사 지식과 자연에 대한 예찬이 조화를 이룬 기행수필로서도 손색이 없다.

 이 기행문은 이렇게 끝을 맺고 있다. ‘언제든지 한강을 보면은 소양강을 그리도록 그 맑고 향기론 강이 내 머리에 살아지지 않을 것입니다. 오! 광명으로 다만 광명으로만 내가슴을 울리는 그 거룩한 <말근내>여!’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