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문학속 춘천

2015.04.03 18:02

유선애상(流線哀傷)

조회 수 119

○ 작    가: 정지용(鄭芝溶,1902∼1950)

○ 발표년도: 1934년

○ 발 표 지: 시와 소설(1936년 3월호, 구인회 기관지) 

○ 시 전문

생김새가 피아노보담 낫다

얼마나 뛰어난 연미복 맵시냐

산듯한 이 신사를 아스팔트 우로 꼰돌라인듯

몰고들 다니길래 하도 딱하길래 하루 청해왔다

손에 맞는 폼이 길이 아조 들었다

열고보니 허술히도 반음키-가 하나 남었더라

줄창 연습을 시켜도 이건 철로판에서 밴 소리로구나

애초 달랑거리는 버릇 때문에 궂인날 막잡어부렸다

함초롬 젖혀 새초롬하기는 새레 회회 떨어 다듬고 나선다

대체 슬퍼하는 때는 언제길래

아장아장 팩팩거리기가 위주냐

허리가 모조리 가느래지도록 슬픈 행렬에 끼여

아조 천연그레 굴든 제 옆으로 솔쳐나자-

춘천 삼백리 벼루 ㅅ길을 뽑는데

그런 상징을 두른 표정은 그만하겠다고 꽥--

몇킬로 휘다리고나서 거북 처럼 흥분한다

징징거리는 신경방석 우에 소스듬 이대로 견딜 밖에

쌍쌍이 날러오는 풍경들을 뺨으로 헤치며

내처 살폿 엉긴 꿈을 깨여 진저리를 쳤다

어늬 회원으로 꾀여내어 바늘로 찔렀더니만

그만 호접같이 죽드라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