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밌는 POT 이야기

01

2015년 매거진 기획 당시, 이전에 없었던 유쾌하고 솔직한 종이 잡지를 만들고자 했다. 실제 라이벌 구도의 두 단체와 함께 대담하는 자리도 만들었으며 춘천의 문화씬에 대한 비판도 거침없이 오고 갔다.

02

POT의 가운데 ‘O’ 모양은 끓는 냄비, 버너를 형상화해 만들었다.

03

대문자였던 POT 로고가 2020년 소문자로 바뀌었다. 사소한 이야기를 더 들여다보고 귀 기울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04

2020년에는 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이 동짓날에 모두 모여 함께 팥죽을 먹었다.

05

어떻게 만들어 질까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간 디자인회사에서 콘텐츠를 기획하고 취재했다. 2020년부터는 POT의 방향과 맞는 편집장, 부편집장, 에디터, 포토그래퍼와 손을 잡고 문화재단에서 직접 운영하고 있다.

06

주제를 정하는 방법

보통 제작 당시 이슈나 콘텐츠를 아우를 수 있는 키워드로 정하곤 하는데 2020년부터는 전환문화도시의 목소리가 나로부터 출발해 도시로 퍼지는 과정을 자연스레 녹여냈다.

개인의 경험(나:나의안부)
경험의 공유(너:너의둘레)
공동체의 형성(우리:마주보는우리)
도시의 전환(도시:걷다가문득)

07

담당자 pick, 기억에 남는 독자의 소리

학창시절을 춘천에서 보내다가 19살에 서울로 상경했습니다. 그래서 서울 카페에서 pot를 발견했을 때 굉장히 반가웠어요. 앞으로도 매거진을 통해 문화도시 춘천의 모습을 지켜보고 또 간직하고 싶습니다.

팟 굿즈로 티팟을 만들면 어떨까요? 매 호 발간 시기에 맞춰 티타임 참가 신청을 받아 오프라인 모임을 만들어도 좋겠어요. 티타임 호스트가 따뜻한 차를 대접하고 참가자들은 차를 마시며 팟을 살펴보고 이야기하는 시간~ 찻잔은 개인 지참~ 서로 다른 찻잔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

춘천 37년 토박이입니다. 이런 매거진이 있는 줄 몰랐네요. 돈을 드려서라도 1호부터 간직하고 싶습니다.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춘천살이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춘천하면 떠오르는 닭갈비 막국수 프레임을 벗어나면 좋겠다는 생각에, pot를 선물 받고 꾸준히 춘천에 대해 알리고 있어요. 춘천이 더 좋은 춘천이 되도록 저도 보탬이 되어 춘천의 사람이 되려고 합니다.

08

정기구독자 수

2021년 11월 현재 정기구독자는 600명입니다.

09

인쇄 부수

pot는 한 호당 4,500부를 인쇄합니다.

10

누적 인물 & 공간 수

1호부터 28호까지 매거진에 등장한 인물은 총 623명, 공간은 총 328개입니다.